Mike's Blog

IT, Tech, Car, and Life

Archive for the ‘육아에 대한 이야기’ Category

(링크) 신경질 부리는 아이 다루는 7가지 방법

leave a comment »

링크: 신경질 부리는 아이 다루는 7가지 방법

내가 못 지키고 있는 것은 특히 1, 2번인 듯 하다.
가끔 아이들에게 소리치고 같이 다투고 나중에 후회하고… ㅠ.ㅠ
원문: 7 Psychological Tricks to Calm Hysterical Child

1. 절대로 고함을 질러서는 안 된다. 고함은 상황을 개선하기는커녕 악화만 시킬 뿐이다.

2. 신경질 부리는 아이와 절대로 다퉈서는 안 된다. 신경질을 부릴 때는 그저 신경질이 나있는 것이니까 아무것도 듣지 말라고 조언한다.

3. 절대로 놀리지 마라.

4. 벌을 주지 마라. 신경질을 그치면 상을 준다는 말도 절대로 해서는 안 된다.

5. 아이가 대중 앞에서 당신에게 신경질적으로 대하더라도 창피해 하지 마라. 아이는 당신이 나쁜 부모라는 생각에서 그런 것이 아니라 단지 그 시기의 정신적 특성상 행한 일이 뿐이다. 또한 그렇게 한 아이에 대해서도 창피한 느낌을 갖지 말라.

6. 마음에 두지 마라. 순간은 지나간다. 그리고 아이는 성장해 간다. 아이의 신경질적인 모습에 마음을 두면 아이의 신경질은 더 높아진다. 가라앉히려 야단치면 더하게 된다.

7. 주변에서 아이가 신경질적인 모습을 보이더라도 끼어들지 마라. 야단치는 시어머니보다 말리는 시누이가 더 밉다는 말이 있다. 아이가 부모에게 버릇이 없는 것이 보기 좋지 않아서 고모나 부모 친구가 끼어들면 문제가 상당히 커질 수가 있다.

집안에서 아이가 신경질적으로 반응할 때는 무조건 조용히 혼자 방에 있게 하자. 그 전에 방에 위험한 물질이 없는지 확인해 보자.

Written by Mike Kim

2013년 3월 7일 at 5:39 오전

아이들 갈등해소 관찰을 통한 육아 돌아보기

leave a comment »

육아의 가장 큰 어려움은 큰 줄기의 가이드라인은 있지만 세부적인 내용들은 아이들마다 찬차만별이라 결국 부모가 결정해야 하는 일들이 많다는 점이다.
그래서 책이나 인터넷에서 보는 지식만으로는 절대로 육아를 잘 할수 없다.
예를 들어, 어떤 아이는 체온이 37도만 되어도 힘들어하고 어떤 아이는 37.5에서도 쌩쌩하다.
(그래서 아이들의 평소 체온을 부모가 알아두는 것이 중요하다. 평소에 37도를 유지하는 아이에게 37.5도는 정상 범위이다)

이런 생리적인 육아 외에도 부모에게 가장 큰 관심사는 교육적인 육아다.
모든 부모는 아이가 훌륭한 아이로 크기를 바라지만 과연 내가 지금 하는 육아 방식이 아이 교육에 얼마나 좋은지 나쁜지 알기는 힘들다.

그런데 집에 아이가 둘 이상 있다면 부모의 육아를 돌이켜 볼 기회가 많이 생긴다.
예를 들어, 아이들이 함께 놀다가 서로 싸우는 과정을 보면 갈등 발생->갈등 해결->갈등 해소의 전형적인 단계들을 거치게 되는데 이 과정에서 평소에 부모가 아이들에게 했던 육아 방식이 그대로 적용이 된다.
그래서 첫째가 둘째 혹은 셋째에게 어떻게 문제를 이해시키고 서로 협상하고 해결하는지 옆에서 잘 살펴볼 필요가 있다.
만약 손 위의 아이가 동생에게 자주 힘이나 말로 윽박지르며 문제를 해결한다면 그건 평소에 부모가 아이들에게 그렇게 해왔다는 이야기가 되고, 본인들의 육아 방법을 고쳐야한다.
(이런 문제는 서로 동등한 위치인 친구 사이의 문제 해결과정에서는 잘 드러나지 않아 알기 힘들다)
이것은 손 위의 아이가 부모 역할을 하고, 동생은 아이 역할을 많이 하기 때문이다.
(그런 면에서 중간에 끼인 둘째는 부모와 아이 역할을 동시에 수행해야하기 때문에 힘든 것 같다)

Written by Mike Kim

2013년 1월 13일 at 9:46 오후

(링크) 잘 다니던 어린이집, 갑자기 거부하는 아이

leave a comment »

잘 다니던 어린이집, 갑자기 거부하는 아이

전반적으로 잘 쓰인 내용이라 많은 부모에게 도움이 될 것 같아 공유.

누구의 방해도 받지 않고 아이 마음대로 평화로운 일상을 보낼 수 있는 우리 집과 어린이집은 엄연히 다르다. 집이 홈그라운드라면 하루하루 넘어야 할 산과 도전해야 할 과제가 있는 어린이집은 원정 경기장인 셈. 친구들도 있고 놀이거리도 풍성한 재미난 곳인 건 사실이지만, 남김없이 급식을 다 먹어야 한다거나 단체 행동에서 벗어나선 안 되며, 지켜야 할 나름의 규율이 있다. 집에서는 내 마음대로 독불장군이었는데, 어린이집에 가면 알게 모르게 친구들과의 교우 관계로 인해 스트레스도 받는다. 그러다 더 이상 감당하기 힘들 정도로 부대낌이 심해지면 잘 다니던 어린이집을 안 가겠다며 ‘등원 거부’라는 카드를 꺼내는 것이다.

등원거부까지는 아니더라도 아이가 힘들어하는 때가 종종 찾아온다. 일 주일에 5일을 가던 곳이라도 거긴 홈그라운드가 아닌 늘 원정 그라운드다.

그런데 문제는 아이가 어린이집에 다니면서 어떤 점이 힘들고, 어떤 일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지 조근조근 말로 설명하지 못한다는 것. 따지고 보면 어른들도 스트레스 상황에 처해있을 때 내가 왜 힘든지 그 원인을 분명히 알지 못한 채 시간을 흘려보낼 때가 많다. 마음 한구석을 짓누르고 있던 ‘그 무언가’가 해결되고 난 다음에야 ‘아, 홀가분하다. 내가 그것 때문에 힘들었던 거구나’ 하고 나중에 원인을 알아채는 경우도 종종 있다. 하물며 아이는 어떻겠는가. 서너 살짜리 아이가 어린이집에 가기 싫은 이유를 명확하게 말로 이야기한다는 건 가능성 제로에 가깝다. 그저 엄마가 미루어 짐작해 아이의 마음을 알아채거나 아이를 맡고 있는 교사나 어린이집의 다른 엄마들에게 적극적으로 물어보면서 원인을 찾아내 상황을 개선해주는 것이 최선일 따름.

착각하기 쉬운게 대체로 아이가 말을 잘 하게 되는 4살 이후에는 모든 것을 부모에게 속시원히 털어놓으리라는 점이다.(나도 이런 착각을 꽤 오랫동안 했었다) 그런데 컬럼 내용처럼 어른이 되어서도 말로 설명 못 하는 경우가 많다. 하물며 아이들은 어떨까?

시간 나실 때 부모님들은 정독하시길 권한다.

Written by Mike Kim

2012년 9월 7일 at 7:11 오전

따라쟁이

leave a comment »

아이들은 부모의 거울이다라는 말이 있다. 아이들이 하는 행동이나 말이 부모를 그대로 따라하기 때문에 생긴 말이다.
특히 아이들이 어렸을 때는 부모의 영향이 거의 90% 이상이라고 봐도 과언이 아니다. 그래서 모 방송국에서 하는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라는 프로그램의 결말은 대부분 ‘우리 부모가 달라졌어요’로 끝난다.

가끔 다른 부모와 이야기를 하다보면 답답할 때가 있다.
자신의 아이는 책을 많이 봤으면 하고 공부를 많이 했으면 좋겠는데 안 따라줘서 힘들다는 것. 그런데 그분들에게 본인들은 어떠신지 조심스레 물어보면 일 년에 책 한번 안 사는 것은 물론이고 집에 있는 책을 읽는 것도 손에 꼽기 힘들 정도라고 한다. 욕 하는 아이가 걱정이라고 하면서 본인이 하는 말에 비속어가 항상 들어가는 부모도 있다. 병과 같은 선천적인 이유가 아닌 경우, 대부분의 아이는 어렸을 때 부모에게 순종적이다. 그런 아이들이 점차 달라지게 하는 것은 부모가 매일 보여주는 언행이다. TV 보지 말고 공부하라고 강요하면서 본인들은 늦게까지 TV를 보는 것도 아이들 입장에서는 전혀 이해가 안되는 부분이다. 보려면 같이 보던지, 아니면 같이 볼 수 없는 이유를 충분히 설명해주던지, 그것도 아니라면 아이들이 모두 잠자면 보던지. 별거 아니라고 생각하는데서부터 문제는 시작된다.

직장생활에서도 마찬가지다. 모든 회사는 회사에서 바라는 인재상이 있다. 어떤 사람이 되어야 한다고 홍보하고 때가 되면 올해의 인재상이라고 뽑아 상을 주기도 한다. 그런데 정작 회사에서 리더의 위치에 있는 사람들. 회장, 사장, 주요 임원들, 팀장 등은 과연 거기에 걸맞는 사람답게 행동하고 말하는가? 직원들에게는 정직을 외치면서 본인들은 각종 범법 행위를 일삼다가 법의 심판을 받거나, 평상시에는 성인군자처럼 굴다가 자신의 이익을 위해 부하 직원들에게 책임을 넘기고 본인은 오리발인 리더들이 많다. 아마 이런 리더들을 모아 ‘우리 리더가 달라졌어요’를 찍으면 시청률 10%는 거뜬히 넘길 것 같다.

Written by Mike Kim

2012년 3월 26일 at 7:01 오전

One conversation regarding child care

leave a comment »

Actually this conversation was not happened in real but showed how hard it is to bring up the children.

And I wrote this post especially for South Korean Fathers.

Please Help, Love and Understand your wife and do your job as a husband and father in child care.

The child care is not the unique job for only mother!

A: I keep nodding off. I didn’t sleep a wink last night.

B: It’s no wonder, with a new baby in the house. It can be rough.

A: “Rough” is not the word. My survival is being tested.

 

Written by Mike Kim

2011년 8월 10일 at 6:58 오전

결혼 후 아기를 가지실 예정이거나 키우고 계신 남자분들에게 드리는 글

with 2 comments

(작년에 썼던 글인데 워드프레스에 다시 올리면서 내용을 조금 수정해서 올립니다)

저는 2011년 현재 결혼 6년차로 두 딸이 있는 아빠이자 남편입니다.

육아에 많은 관심을 갖고 동참하고 있습니다만 정신적, 체력적으로 정말 힘든게 육아입니다. 그래서 제 개인적인 견해로는 육아를 전담하고 있는 엄마들의 연봉은 2억 정도는 되어야 한다고 봅니다. 하루 8시간 근무하고 연봉 4천을 받을 수 있다고 가정하면 24시간 내내 스탠바이 상태에 있어야 하는(아이들이 크면 그 시간은 줄겠지만 3살 정도까지는 밤에 마음대로 잠도 못 자는게 육아!) 엄마들은 3배에 달하는 1억 2천 정도가 되어야 하고 각종 야근 수당, 휴일 수당, 연차 수당 그리고 남편 내조도 내야하니 그것까지 따지면 8천 정도가 추가되어야 한다고 봅니다.

주변에 보면 육아의 어려움을 잘 이해하고 도와주시는 분들도 계시지만 아직도 육아는 남의 일인냥 마이 웨이를 외치시는 분들도 꽤 있습니다. 저도 아이를 낳기 전에는 태교만 잘 하면 그 이후엔 그냥 아내가 키우면 되는줄 알았습니다. 하지만 아이를 낳고 보니 정말 정말 그렇지 않더군요. 다른 분들은 저와 같은 시행착오를 겪지마시고 행복한 육아를 하시길 바라는 마음에서 글을 씁니다.

1. 육아의 어려움을 진심으로 이해해주세요

주위 이야기나 육아 사이트에 올라오는 글들을 보면 육아의 어려움에 대해 인지하지 못하는 남편, 아빠분들이 참 많습니다. 우리 어머니는 아이를 몇 키웠는데 자기는 하나 키우면서 어렵다고 하냐, 집에서 아기만 보면서 뭐가 힘드냐고 하냐, 하루 종일 일하고 온 사람 쉬게 좀 해달라 등…

그런 분들에게 제가 권하는 방법은 아이가 태어난 후 3개월 간격으로 아내를 하루종일 아이에게서 해방시켜주고(꼭 밖에 나가서 쉴 수 있도록 해주세요) 혼자 아이를 돌보는 경험을 갖는 것입니다. 연차를 내시든 휴일을 이용하시든 남편이 출근하고 나서 아내가 혼자 아이를 돌보는 것처럼 홀로 아이를 돌봐보시면 왜 육아가 어려운지 체감할 수 있습니다.

처음에는 모유(미리 짜서 팩으로 보관해둔 것 이용)나 분유 먹이기, 기저귀 갈기, 누워있는 아기랑 놀아주기, 재우기부터 해서 아이의 활동량이 많아지는 시기에는 이유식 먹이기, 기는 아기, 걷는 아기 따라다니면서 놀아주기를 해야합니다. 그리고 이외에도 기본적인 집안 일도 해야 합니다. 집 청소도 해야하고 설겆이도 해야하고, 밖에서 돌아올 아내를 위해 음식도 마련해야하고(그럼 그 전에 장을 봐야겠죠) 본인도 식사를 해야 합니다. 아이가 자는 틈에 식사를 하고 있다가도 깨면 다시 달래야 하고 빨래도 돌려야겠네요. 걱정하지 말라며 호언장담을 하고 아내를 내보낸 남편들이 2시간도 안되어 아내에게 전화해서 언제 들어오냐고 묻는 것은 많은 남편, 아빠들이 겪는 일입니다.
저는 첫째 때 이런 경험을 겪었고 직장에 출근하는게 집에서 아이 돌보며 집안일을 병행하는 것보다 몇 배 더 쉽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직장에서는 최소한 밥은 제대로 먹고 바람 쐬면서 내가 쉬고 싶을 때 잠깐씩 쉴 수 있지 않습니까?
이런 일을 매일 해본다고 생각하세요. 출산 후 우울증이 괜히 오는게 아닙니다.
아, 한 가지 빼먹었네요.
밤에 자다가도 몇 번씩 깨야합니다. 배고파서 깨고, 기저귀 갈아달라고 깨고, 그냥 깨고… 수면 부족에 시달리는 아내들입니다.

2. 어려움을 이해했으면 실천해주세요

정시 퇴근도 마찬가지입니다만 야근이라도 할라치면 몸 많이 피곤합니다. 저도 압니다. 그래도 집에 들어갔을 때 아기가 자고 있지 않으면 아내 대신에 돌봐주세요. 집이 좀 더럽더라도 설겆이가 되어 있지 않더라도 빨래가 쌓여있어도 화내지 말고 남편분들이 해주세요. 남자는 기본적으로 여자보다 체력적으로 월등합니다. 어디가 아픈 때가 아니라면 대신 해주고 아내 다리도 마사지 해주세요. 여자가 임신을 하게 되면 다리에 피가 잘 통하지 않아 하지정맥류가 많이 발생하고 출산 후에도 회복되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물론 본인 몸도 피곤하시겠지만 그래도 남자들은 잠은 편히 자지 않습니까? 모유나 분유를 먹는 아기를 돌보는 엄마는 자다가도 몇 번씩 깨야 합니다.(소위 말하는 선잠만 계속 자는거죠)
우리의 모자란 잠은 주말에 잠깐씩 보충해도 됩니다.
그리고 일 때문에 늦는 것이 아니라면 약속은 잡지 말고 최대한 빨리 집에 가주세요.
선,후배, 친구들은 1년 후에 만나도 됩니다. 1년 안 만난다고 절교 안 합니다. 집에서 매일 아이를 돌보느라 지친 아아내에게 최대한 빨리 가서 도와주세요.(덤으로 돈도 절약됩니다)
아이도 아빠가 필요합니다. 어머니가 해줄 수 있는 놀이와 아빠가 해줄 수 있는 놀이는 다릅니다. 힘을 써야 하는 놀이는 아빠가 최고입니다.

3. 육아서를 많이 읽고 본인의 가정에 맞는 육아관을 가져주세요

요즘엔 많은 육아서들이 있어 아이를 키우는데 도움이 참 많이 됩니다.
그런데 육아서 중에는 현재와 많지 않거나 본인의 가정에는 맞지 않는 내용들이 있습니다.
(예를 들어 미국과 한국의 가치관, 교육 환경 등의 차이, 예전 육아법과 현재의 육아법의 차이 등)
따라서 되도록 많이 아내분들과 함께 읽으시되 상의를 하셔서 고유한 육아관을 가지시면 아이를 키울 때
도움이 많이 됩니다. 갑작스러운 아이의 변덕이나 짜증에도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게 되고 마음과 몸이
모두 건강한 아이로 키울 수 있게 도와줄 것입니다.(더불어 아내와도 서로 다른 육아관으로 인한 다툼을 피할 수 있습니다.) 아이로 인해 다투는 부부들도 참 많습니다. 부부가 불행하면 아이도 불행해지고 가정이 불행집니다.

4. 강한 정신력을 가져주세요

연애할 때나 아이가 없을 때와는 달리 짜증이나 화를 잘 내는 아내, 이유가 없는 것 같은데 아빠한테 화내는 아이, 아내와 아이를 돌보다보면 여기저기 아픈 몸… 스트레스 요인들이 많을 것입니다. 그러나 아내의 돌변(?)에는 위에서 말씀드린 산후 우울증, 육아 스트레스 등으로 인해 쌓인 스트레스를 아내가 유일하게 배출할 수 있는 통로가 남편이기에 겪는 일이라고 이해해주세요. 아이의 행동에는 이유가 있는 경우도 대부분입니다. 육아서를 많이 읽으면 아이의 심리를 빨리 이해하고 행동의 원인을 금방 찾을 수 있습니다.
(아이가 잠자리에 누워 금방 잠들지 못하고 칭얼거린다면 우리는 화가 날만도 합니다. 특히 그 시간이 1시간을 넘긴다면요. 하지만 아이가 가장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시간이 심심할 때와 잠잘 때 2가지라는 것을 아신다면 이해할 수 있을 것입니다. 우리에겐 하루의 피로를 풀 잠자리이지만 아직 어린 아이는 두렵기도 하고 자신의 호기심을 누르고 억지로 자야할 잠자리일 수도 있습니다)

이러한 것들을 잘 받아들이고 이겨낼 수 있는 강한 정신력을 가져야 합니다.
참고로 저와 아내의 경우엔 새벽 6시까지 책 읽어달라고 몇 달을 조르는 아이의 읽기 욕구를 채워주느라 둘다 완전히 녹초가 된 적이 있었습니다. 그 시기를 지나고나니 그런 경우는 다시 없었고 그 힘든 시기를 지나고나니 잘 때 물 달라, 부채질 해달라, 기저귀 갈아달라 등 자기 직전의 아이의 요구에도 행복하게 대응하고 있습니다.

외모나 차를 포함한 물질적인 것들만 바라보고 얽매이는 사람은 결코 행복한 삶을 살 수 없다고 저는 확신합니다. 철 없던 20대 초중반까지는 이해를 할 수 있습니다만 서른 살 즈음에서도 그런 생각만 하는 사람과는 결혼해서 행복하기 어렵다고 생각합니다.(전혀 보지 마시라는 이야기는 아닙니다만 사람을 평가할 때 가장 큰 가중치는 역시 사람의 마음에 둬야합니다)

Written by Mike Kim

2011년 7월 6일 at 8:09 오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