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ke's Blog

IT, Tech, Car, and Life

2007년 6월 29일에서 멈춰버린 삼성전자와 LG전자의 제품 전략

leave a comment »

모바일폰의 역사를 후대의 역사가들이 기록한다면 2007년 6월 29일은 가장 중요한 날짜 중 하나로 기록될 것이 분명합니다. 그리고 이 날짜를 기억하시는 분이라면 그 보다 앞선 2007년 1월 9일 역시 중요한 날짜로 기록되어야 한다고 생각하실 것입니다. 2가지 날짜에는 공통점이 있습니다. 2007년 1월 9일은 Steve Jobs(이하 스티브 잡스)가 Macworld 2007 행사에서 iPhone을 처음으로 공개한 날짜이며 2007년 6월 29일은 iPhone이 대중에게 팔리기 시작한 날짜입니다.

iPhone 이전의 시대를 지배하던 feature phone, Symbian phone, BlackBerry phone, Windows Mobile phone 등이 팔리던 시기는 제품의 상품성이 하드웨어 성능과 품질(제품이 튼튼한가, 안테나 수신률이 좋은가와 같은)이 우선시 되던 시기였습니다. 하지만 iPhone 공개 이후에 사람들은 변하기 시작했습니다. 여전히 하드웨어 성능은 고려되어야 할 요소 중 하나이지만 디자인(UI, UX, 산업공학, 인간공학 등을 망라한)이 지금은 가장 중요시되는 제품의 선택 기준입니다. 그렇다고 iPhone이 겉만 그럴 듯한 제품은 아닙니다. iPhone은 제 블로그 상단에 자리잡고 있는 Jaguar(재규어)의 디자이너 Ian Callum(이안 칼럼)이 표현하고자 했던 역동성(무한한 앱스토어의 어플리케이션들을 통한 변화)과 강인함(A부터 Z까지 모든 SW 요소들이 스티브 잡스의 손을 거쳐 일관성 있고 흠잡을 데 없는 사용성을 사용자에게 제공)을 함께 지니고 있습니다.

그런데 우리나라의 삼성전자와 LG전자는 어떻습니까? 아직도 2007년 6월 29일 이전에 통하던 하드웨어 성능과 품질로 애플과 경쟁하려고 하고 있습니다. 과거에 통하던 ‘먼저 움직이는 자가 시장을 선점하고 독점한다’는 공식은 애플에 의해 깨진 지 오래입니다.(모바일폰 시장에 남들보다 10년 이상 늦게 진입한 애플에 의해 시장의 대다수 플레이어들이 끌려가고 있지 않습니까?)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최근에 논쟁까지 벌여가며 활성화하려고 있는 3D TV.(그리고 3D 모바일폰과 3D 태블릿까지) ‘3D 아바타’ 이후에 제대로 성공한 3D 영화가 있습니까? 수많은 영화들이 3D로 만들어졌음에도 기억나는 3D 영화는 ‘아바타’ 뿐입니다. 그렇다면 과연 3D 컨텐츠의 공급 부족만이 그간 판매가 부진했던 3D 제품들의 근본 원인일까요? 저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습니다. 아직 영상 통화의 품질도 만족스럽지 못한 수준에서 3D는 사람들의 관심 밖입니다. 이에 대한 내부적인 선행 기술 개발과 투자는 지속되어야 하겠지만 제품으로 만들어 대량으로 판매하기에는 더 많은 시간이 필요하다는 것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삼성전자와 LG전자는 3D나 듀얼코어와 같은 하드웨어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삼성전자와 LG전자가 가지고 있는 하드웨어 경쟁력이라는 것은 몇 년 지나지 않아 중국 기업들에게 따라 잡힐 수 있는 것들입니다. 마치 우리가 일본을 따라잡았던 것과 마찬가지 방법으로 말입니다. 몇 년전만 해도 종이 자동차라는 혹평을 들었던 중국 자동차를 예로 들어볼까요? 수많은 글로벌 업체들(BMW, Mercedes-Benz, Audi, GM, Ford, Toyota, Honda, Nissan, Hyundai, Kia 등)은 중국 로컬 기업과 합작사를 만들어 중국 시장에서 운용하며 그들에게 기술 전수를 해주고 있습니다.(많은 합작사는 중국 정부의 정책 때문입니다. 중국이 이미 미국을 능가한 세계 최대 단일 판매 시장이라는 점과 함께 공산국가라는 점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이를 통해 중국 자동차 회사들의 기술력은(특히 자동차의 기본인 달리기와 안전이라는 측면에서) 날로 높아지고 있습니다. IT와 모바일 산업 분야에서도 마찬가지 일들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중국이 흉내 낼 수 없는 것은 iOS, MacOS와 같은 수 많은 엔지니어들의 노하우와 노력이 결집된 소프트웨어와 디자인(단순한 제품 디자인을 의미하는 것이 아닙니다) 뿐입니다. 따라서 삼성전자와 LG전자 역시 애플을 진짜 따라하려고 한다면, 그리고 궁극적으로 애플을 넘어서고 싶다면 몇 십만 줄에 이르는 코드를 모두 뜯어고쳐서라도 소프트웨어의 재설계에 많은 인력과 시간을 투자해야 합니다.(개발하는 제품 수를 1/3이상 줄여 그 인력들을 활용하면 됩니다. 언제까지 다양한 가격과 사이즈의 제품들로 버텨낼 수 있을까요?)

아래 사진은 스마트 TV를 보다 편리하게 이용하길 바란다며 오늘 공개한 삼성전자의 쿼티형 스마트 리모트 컨트롤입니다. TV를 주로 사용하는 나이 드신 분들에 대한 스마트한 배려는 그다지 보이지 않는 컨트롤입니다. 하드웨어적인 관점에서는 굉장히 좋은 제품입니다만 리모트 컨트롤을 정작 사용하시는 어른들은 TV를 보실 때마다 자녀들에게 사용법을 물어보기 위해 전화를 거셔야 할지도 모르겠습니다. 뭐, 데스크탑이나 노트북의 키보드가 고장 났을 경우엔 아주 유용해 보이긴 합니다.

 

Advertisements

Written by Mike Kim

2011년 6월 20일 , 시간: 2:48 오전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