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ke's Blog

IT, Tech, Car, and Life

매력적인 안드로이드, 제조사에게는 치사량의 독이 될 수도

leave a comment »

애플이 참가하지 않는 MWC 행사에서 작년의 주인공이 구글과 MS였다면 올해의 행사는 구글의 독무대였습니다. 행사 직전의 노키아-MS 연합전선의 발표도 그다지 주목을 끌지는 못 했을 정도죠. (사실은 발표 시점을 몰랐을 뿐 대부분이 기정 사실로 알고 있었던 일이었다는게 더 큰 이유겠습니다만)

 

안드로이드는 현재 모바일 폰과 태블릿의 전통적인 모바일 디바이스 분야외에도 PC, 자동차, 가전 제품 등 IT 기술이 접목되는 분야라면 어디든지 확장이 되고 있습니다. 그것은 안드로이드가 무료이며 개방적이다와 같은 여러 가지 매력 때문일 것입니다. 그리고 이런 매력들 때문에 전세계의 수많은 회사들이 안드로이드 플랫폼을 이용해 제품이나 서비스를 개발하고 있는 것이죠. 하지만 안드로이드에는 숨겨진 독이 있습니다. 그것도 치사량이 될 수 있을 정도로 말이죠.

 

안드로이드 뿐만 아니라 개방형 플랫폼들이 공통적으로 가지고 있는 이 독은 바로 업데이트의 함정입니다.

전통적인 PC 시장에서는 SW 플랫폼을 제공하는 업체의(Windows OS로 보면 MS) 책임과 관리하에 있었으며 필요한 업데이트는 제품의 사용자가 자동 혹은 수동으로 하면 선택해서 설치하면 끝나는 일이었습니다. 윈도우즈를 번들로 제공하는 HP, Dell, 삼성, Lenovo, 삼보컴퓨터 등과 같은 제품 제조사라 하더라도 플랫폼 업데이트 책임은 지지 않았습니다 .전통적인 피처폰(feature phone) 역시 마찬가지였습니다. 하나의 제품을 사면 플랫폼 회사와 제품 제조사가 동일했기 때문에 제조사에서 책임을 지고 업데이트를 하면 끝나는 문제였습니다.(설사 업데이트를 하지 않는다고 하더라도 대부분의 경우에 문제시 되지 않았습니다. 소비자들은 모르니깐요.)

 

그런데 스마트폰 시장에서는 어떨까요? 애플, RIM의 경우엔 플랫폼이 비공개 되어 있기 때문에 피처폰과 마찬가지로 플랫폼 제조사 = 제품 제조사라는 공식이 여전히 유요합니다. 따라서 플랫폼 업그레이드 비용이 그들의 지갑에서 나오는 것도 당연합니다. 하지만 안드로이드는 어떻습니까? 더 이상 플랫폼 제조사 = 제품 제조사라는 공식이 통하지 않습니다. 플랫폼 제조사인 구글은 전세계에 동일한 업그레이드 SW를 제공하는데까지만 책임을 지고 해당 업그레이드를 제품별로 적용하는 것은 순전히 제조사의 몫으로 남아 버리게 됩니다.

 

이것이 문제가 되는 것은 처음 몇 개의 모델에서는 이러한 업그레이드 비용이 많이 들지 않지만 1년에 10개의 모델을 내놓는다고 가정할 때 3년 째에는 2년 동안 개발한 모델 20개의 업그레이드 비용이 제조사의 지갑에서 빠져 나가야 한다는 것입니다. 아시다시피 안드로이드를 모바일 폰에 탑재할 때는 기본적으로 2가지의 수정이 필요하게 됩니다. 제조사별 제품 특화 기능(UI를 포함해서 LCD 사이즈, 카메라와 같은 HW, SW)과 통신사별 특화 기능이 그것입니다. 따라서 구글이 업데이트를 릴리즈하면 수정 내용을 분석하여 제조사에서 자체적으로 수정한 부분에 영향을 주는지 검토를 해야 합니다. 영향이 없다면 그대로 업데이트가 가능하겠지만 영향이 있다면 구글의 업데이트와 제조사 업데이트, 통신사 업데이트 이렇게 3가지가 어우려져 수정이 되어야 합니다. 혹시 이 수정으로 인해 어플리케이션들의 동작에 이상이 생기면 곤란하기 때문에 단말에 기본적으로 탑재한 어플리케이션의 테스트와 (필요시) 수정도 불가피합니다. 하나의 모델에 드는 업데이트 비용(즉 시간과 사람에 드는 비용)이 이렇게 되는데 20개의 모델의 경우는 어떨까요? 만약 해당 모델이 히트 모델이라면 이런 업데이트 비용은 아무것도 아닐 수 있습니다. 그러나 해당 모델이 고작 몇 만대 팔렸고 모델 출시 전 이미 지속적인 업그레이드를 약속했다면? 제조사의 고민은 깊어질 수 밖에 없을 것이고 이미 이러한 고민 사례가 작년 국내에서 몇 차례 있었습니다. 약속한 업그레이드가 지연되는 것을 비롯해 아예 소식이 없는 경우도 있었죠.(해외 사용자들만 몰래 업그레이드를 하려던 사례도 있었죠) 약속을 지키지 않는 업체에 대한 소비자들의 불만과 불신이 향후 미칠 영향에 대해서는 굳이 언급하지 않아도 끔찍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안드로이드 업그레이드라는 독에 중독되지 않으려면 제조사들은 Time to Makret을 위한 빠른 개발보다 SW 구조를 간결하고 체계적으로 만들어 관리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렇지 않을 경우 개발 비용보다 유지 비용이 더 커서 팔릴 수록 손해가 되는 부메랑 제품이 될 수 있습니다. 알려진 바로는 HTC와 모토로라는 구글이 추천하는 구조와 패치 구격을 잘 준수하고 있어서 업데이트 비용이 그다지 많지 않은 반면 삼성과 엘지는 막무가내 수정이 상당하다고 합니다. 올해 두 업체가 내놓을 안드로이드 모델의 수가 작년보다 배 이상 늘어난다는 발표가 우려스러운 이유입니다. 따라서 지금이라도 신제품 쏟아붓기 전략을 재고하여 내부를 가다듬고 품질과 업데이트를 염두한 전략을 세웠으면 하는 것이 저의 바램입니다.

 

그리고 안드로이드의 이런 특성은 향후 MS Window Phone에게 기회를 줄 수도 있을 것입니다. HW 제약을 좀더 저가 제품에 맞도록 수정하고 있는 MS가 SW에 대한 제약과 관리만은 유지할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이런 업그레이드의 함정에서 빠져나올 기회를 제조사들에게 내밀 수 있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끝나지 않은 MS의 반격이 기대됩니다.

 

P.S 1: ZTE와 같은 저가 제조사에는 이런 논리가 그다지 통하지 않을 것입니다. 80~120 위안 정도에 불과한 저가 제품에서 고품질의 서비스를 기대하는 소비자는 어차피 거의 없을테니깐요.

 

P.S 2: 이 포스트를 쓰기 전에 활발한 의견 교환을 통해 여러 가지 사실을 알게 해준 지인의 말이 떠오릅니다. ‘혹시 모르지, 안드로이드가 진정한 소프트웨어 공학이 필요한 이유에 대한 새로운 사례를 만들어 줄지도…’ (Thanks KJ.Kim)

Advertisements

Written by Mike Kim

2011년 6월 20일 , 시간: 2:42 오전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